2017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2016년은 플라이트그래프가 세상에 나와 혹독한 시련을 겪기도 했지만, 하반기에는 의미있는 성장을 기록하기도 한 해입니다. 플라이트그래프는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중심으로 고객과 소통하는 서비스를 추구하고 있는 바, 플라이트그래프의 2016년 하반기 통계를 공개합니다. 비록 짧은 기간의 통계이지만, 오늘 소개하는 통계를 통해 플라이트그래프의 미래를 예측해 보시기 바랍니다.

플라이트그래프의 성장

위 그래프는 2016년 7월을 100으로 보았을 때, 월별 총 발권액을 막대 그래프로 표현한 것입니다. 2016년 12월은 7월 대비 15.23배 성장했습니다. 2016년 8월~12월의 5개월간 전월대비 평균 성장률은 101.22% 입니다.

11월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는데, 두 가지 요인이 있었습니다. 첫번째는 10월 중순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서비스에서 찾을 수 없는 또는 찾기 어려운 멋진 항공권을 집중적으로 소개한 것이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습니다. 참고로, 플라이트그래프가 소개하는 항공권 중 절반 이상은 거의 대부분의 사이트에서 검색되지 않는 항공권입니다. 일부는 다른 어떤 곳에서도 검색이 불가능하고, 일부는 해당 항공사 사이트에서만 검색 가능하고, 일부는 외국 사이트에서만 검색 가능하기도 합니다.

두번째는 2017년 추석 항공권의 검색 가능 시점이 11월 초부터였고, 이 때를 기점으로 2017년 추석 항공권을 집중 소개한 것이 주효했습니다. 특히 추석연휴 기간은, 왕복항공권(또는 출도착 다른 항공권)도 국내외 타 서비스들에 비해 탁월한 검색 결과(저렴하고 좋은 스케줄의 항공권이 플라이트그래프에서만 검색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를 낼 수 있었기에, 큰 폭의 실적 성장을 이끌 수 있었습니다.

이 성장 추세가 절반만 이어진다 해도, 2017년 12월에는 2016년 12월 대비 30배 이상의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플라이트그래프에서만 볼 수 있는 의미있는 통계

항공권 한장 당 평균 비행기 탑승 횟수

FltGraph1607-12AvgSeg.jpg

플라이트그래프에서 발권한 항공권 한장 당 평균 비행기 탑승횟수로 7~12월 평균 3.99회 입니다. 이런 통계자료를 어디서도 찾을 수가 없어 타 서비스와 비교는 불가능하지만, 매우 높은 수치임에는 분명합니다. 게다가 완만하기는 하지만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 통계가 의미하는 것은 두 가지로 해석됩니다.

첫째는 스탑오버 항공권의 구입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입니다.(참고로, 스탑오버를 포함한 항공권의 비율은 7~12월 평균이 14.89%이고, 12월은 17.39%입니다.) 항공권을 검색하는 여행자들에게 스탑오버 항공권이 주는 매력이 조금씩 인지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두번째는 플라이트그래프에서 저렴한 경유 항공권을 선택한 고객이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비싼 직항항공권에 비해 가성비가 높은 경유 항공권을 선택한 알뜰 여행객이 많다는 것입니다. 한편, 항공권 탑승횟수와는 무관하다고도 볼 수 있지만 출 도착 다른 항공권의 비율도 평균 58.40%로 상당히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얼마나 빨리 항공권을 구입했나

FltGraph1607-12EarlyBird.jpg

첫 여정 출발일로부터 평균 며칠 전에 항공권을 구입해는지를 볼 수 있는 통계입니다. 7~12월 평균은 130일이고, 12월은 151일입니다. 11월과 12월은 2017년 추석 항공권의 구입이 상대적으로 많았기에 이 수치가 더 높아졌지만, 9월과 10월에도 평균 90일 이전에 항공권을 구입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국제선 항공권이 가장 저렴한 때는 출발 171일 전이라는 통계에 맞게 플라이트그래프에서는 얼리버드 항공권을 구입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평균 여행 기간

매우 놀라운 통계 수치가 나왔습니다. 플라이트그래프의 고객들은 평균 19일(귀국일 – 출발일의 평균)간 여행합니다. 출발일과 귀국일을 모두 여행 기간으로 포함한다면, 평균 20일입니다. 타 서비스에 비해 장거리 비중이 높기는 하지만, 대학생 배낭여행의 비율이 높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예약자 평균 연령이 만 31.3세이고 동행자의 평균 연령은 좀 더 높은 경우가 많은 것을 감안하면, 대학생 배낭여행 비중만으로는 설명이 안됩니다. 이제 우리나라도 장기 여행을 가는 여행자 수가 의미있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아직 플라이트그래프의 통계는 장기간에 걸친 추세를 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몇몇 의미있는 시사점을 보여주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앞으로, 항공권 구입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일정 기간마다 플라이트그래프에서 집계한 통계를 소개하겠습니다.

슬로건 1.jpg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