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의문 누구나 한번쯤 가져보시지 않았나요? 비행기를 한 번 타는 것보다 두 번 타는 것이 항공사 입장에서는 비용이 더 들텐데 말이죠.  그런 의문 가져본 적 없다구요? 아마도 돈이 아주 많은 분이거나 가까운 곳만 다녀보신 분일 겁니다. 단거리 구간을 제외하면 경쟁이 있는 한 경유편이 싼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오늘은 그 이유를 알아보겠습니다.

항공권 가격은 비용이 결정하지 않는다.

Supply-demand-economics

우리는 자본주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시스템에서 가격이 수요와 공급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상품이나 서비스의 가격은 이 구조에 의해 결정되지요. 한편, ‘장사꾼이 손해보면서 판다는 말은 거짓말’이라는 말이 있듯이, 원가 이하로는 팔지 않을거라는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언제 어디서나 비슷한 가격에 팔거라는 생각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상품에는 맞는 판단입니다. 지역에 따라 시기에 따라 가격차이가 크게 난다면 누군가는 싼 곳에서(시기에) 사서 비싼 곳에서(시기에) 파는 장사를 하겠지요.

pricegap

 

하지만 항공권은 조금 다릅니다. 이전에도 여러번 언급했듯 항공권은 썩는 제품입니다. 썩기 전에 팔아야 합니다. 이런 속성 때문에 어떨 때는 말도 안되게 싼 가격에 팔고 어떨 때는 몇 배의 가격에 팝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 중 하나는 항공권이 양도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항공권에 있는 영문 이름은 여권에 나와있는 영문 이름과 동일해야 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이름 변경이 불가능합니다. 즉, 누군가가 쌀 때 사서 비쌀 때 다른 사람에게 팔 수 없다는 것입니다. 같은 이유로 싸게 산 항공권은 취소가 불가능하거나 취소 수수료가 비쌉니다.

또한 항공사는 자사 전체의 이익을 최대화하는 방향으로 가격 결정을 합니다. 이는 항공사 전체의 매출과 손익을 높이는 방향으로 가격 결정을 한다는 것입니다. 특정 구간은 계속 손해보고 팔기도 하고, 특정 구간은 계속 엄청난 이익을 남기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항공권 구입 시기에 따른 가격 차이

항공사는 되도록이면 비행기를 채워서 운항해야 합니다. 빈 좌석이 있으면 그만큼 손해니까요. 또한 고객들로부터 최대한 비싼 값을 받아야 합니다. 그럼 항공사는 어떻게 항공권을 팔아야 목적을 달성할까요?

1. 일찍 사는 항공권은 싸게, 임박한 항공권은 비싸게 판매

earlybird.png

이는 최소한의 좌석은 원가 이하로라도 먼저 채우고, 어느 정도 좌석이 차면 이익을 많이 남기고 좌석을 채우는 것입니다. 같은 썩는 제품인 호텔도 마찬가지 방법을 사용하지만 항공권은 그 가격차이가 훨씬 큽니다. 바로 옆자리의 승객과 지불한 금액 차이가 5배까지도 벌어질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서두르지는 마세요. 비수기 항공권을 10개월 전에 예약하는 것은 아직 특가 운임이 나오기도 전이라 비싸게 주고 살 수도 있으니까요.

2. 비수기 항공권은 싸게, 성수기 항공권은 비싸게 판매

Bondi beach crowded by tourists

이는 수요에 따른 가격 결정입니다. 성수기는 수요가 어느정도 보장되기 때문에, 애초부터 가격을 비싸게 책정하거나 싼 운임이 사용해야하는 부킹 클래스의 좌석을 할당하지 않는 방법으로 비싸게 판매합니다.

그럼 성수기 항공권을 일찍 구입하는 것은 어떨까요? 무조건 권장합니다. 출발이 6개월 이상 심한 경우는 9개월 이상 남았더라도, 성수기 항공권이 저렴하다 싶으면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외국 항공사의 경우는 6개월 이상 남은 성수기 항공권을 비수기 가격으로 판매하는 경우도 많거든요. 이는 성수기 뿐만 아니라, 추석, 설 연휴, 5월 초 관광 주간 등에도 해당합니다. 같은 이유로 주말 출발 항공권도 평일 출발 항공권 보다는 일찍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일정 변경 가능성이 별로 없어야겠지요.

 

항공사 간 경쟁 구도에 따른 가격 차이

1. 직항을 비싸게, 경유편은 싸게 판매

nonstopandconnectingflight

동일 구간을 A 항공사는 직항으로 가는 항공권을, B 항공사는 경유지에 들렀다 가는 항공권을 판다면, 일반적으로 B 항공사의 항공권이 저렴합니다. 경유편은 목적지까지 가는데 시간도 더 걸리고, 갈아타는 불편함을 감수해야하기 때문입니다. 비용은 더 들지만,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판단인 거죠.

그럼 왜 항공사들은 자신들이 직항으로 운항하지 않는 구간의 항공권을 팔까요? LCC(저가 항공사)를 제외한 일반 항공사는 대부분 장거리 구간의 항공권을 팔아서 수익을 남깁니다. 장거리 구간은 보통 대형 항공기를 투입하는데(대형 기종이 승객 당 비용이 적게 들기에), 해당 구간 수요만으로 모든 승객을 채우는 것이 쉽지 않아 주변의 다른 도시 수요를 흡수하려는 겁니다. 출발지 주변 도시(또는 목적지 주변 도시)의 수요를 흡수 함으로써 장거리 비행기의 승객을 채우고 이익을 내는 것이죠. 참고로 단거리 위주로 출발지와 목적지를 직항으로 연결하는 LCC(저가 항공사)는 당연히 예외입니다.

2. 자국 출발 항공권은 비싸게, 타국 출발 항공권은 싸게 판매

homeandaway

예를 들어 대한항공은 한국 출발 항공권을 비싸게 팝니다. 반대로 타국 출발 항공권은 싸게 팝니다.(참고로 이는 왕복 항공권을 기준으로 본 겁니다.) 그 이유는 두 가지 입니다. 첫 번째는 누구나 자국 항공기가 가장 편하기 때문이고, 두 번째는 타국에서는 항공사의 영업력이 자국만은 못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대한항공은 유럽이나 미국을 가는 항공권을 일본이나 중국에서는 한국에서보다 싸게 팝니다. 자국이 아닌 곳에서 판매하는 것도 있지만, 경유편이기 때문에 싸게 팔기도 합니다.

3. 경쟁이 적으면 비싸게, 경쟁이 심하면 싸게 판매

competitiveness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서울-카트만두 구간을 직항으로 연결하는 항공사는 대한항공 뿐입니다. 서울-카트만두 구간은 다른 항공사들의 경우 1회 이상 경유하는 항공권을 팝니다. 이 때 가장 싼 항공권을 파는 항공사는 1회 이상 경유이면서 연결 스케줄이 좋지 않아 대기 시간이 긴 항공사입니다. 그 다음 싸게 파는 항공사는 1회 이상 경유이지만 연결 스케줄이 나쁘지 않은 항공사입니다. 직항으로 연결하는 대한항공은 가장 비싸게 판매 합니다. 각 항공사의 최저가 항공권 기준으로 그 차이가 3배까지도 벌어집니다.

즉, 대한 항공 입장에서는 경쟁이 없거나 매우 유리한 경우이기에 비싸게 파는 것입니다. 타 항공사는 그만큼 경쟁이 치열하거나 불리하기 때문에 싸게 파는 것이지요.

그럼 카트만두행 경유편을 이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요? 서울-카트만두 항공권을 판매하는 항공사 대부분은 경유지에서의 스탑오버를 허용합니다. 그것도 무료인 경우가 많습니다. 경유지에서 스탑오버하여 경유지를 함께 여행한다면 싼 가격에 여러 도시를 편한 스케줄로 여행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만큼 여행 기간은 길어지겠지만요.

 

ec8aaceba19ceab1b4-15

Advertisements